본문바로가기
난 (안) 무서워(세이펜) 크게보기

난 (안) 무서워(세이펜)

저자

강소연

저자

크리스토퍼 와이엔트

옮김

김경연

발행일

2020-01-10

면수

229*280

ISBN

32

가격

9791161721712

가격

12,5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보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유쾌한 두 털북숭이가 돌아왔다!
  닥터 수스 상 수상작 《넌 (안) 작아》의 후속작 《난 (안) 무서워》


두 친구는 함께 놀이 공원에 갔습니다. 작은 보라 털북숭이는 덩치 큰 주황 털북숭이의 걱정스러운 표정을 보고 놀리듯, “너, 무섭지?”라고 묻습니다. 주황 털북숭이는 처음엔 아니라고 했다가 조금 무섭다 실토하지요. 이에, 보라 털북숭이는 주황 털북숭이에게 걱정하지 말라며, 자기는 ‘이것’보다 뱀이 더 무섭다고 고백합니다. 둘은 서로 무서워하는 것들을 이야기합니다. 거미, 용암 구덩이, 개미 볶음과 외계인까지! 그때, 그들 앞에 보라 털북숭이가 무서워하는 ‘뱀’과 주황 털북숭이가 무서워하는 ‘이것’이 함께 나타납니다! 가장 무서워하는 것들을 한꺼번에 만나니, 거미나 용암 구덩이, 개미 볶음과 외계인은 더는 무서운 게 아니었지요. 과연 이 두 친구는 겁나고 무서운 순간을 견뎌 낼 수 있을까요? 또, 주황 털북숭이가 무서워하는 ‘이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미국 어린이도서관협회에서 최고의 그림책에 수여하는 닥터 수스 상 수상작인 《넌 (안) 작아》의 후속권 《난 (안) 무서워》로 무서움을 마주하는 현명한 방법을 함께 알아볼까요?



 “넌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게 뭐니?”
  어린이들이 다루기 어려운 감정 ‘무서움’
  무서움을 마주하고 용기 있게 이겨 내는 법을 함께 찾아볼까요?


아무리 용감한 아이라 해도 세상에 무서워하는 것이 하나쯤 있을 것입니다. 어느 아이나 무서워하는 게 있다는 말이지요. 그런데 ‘무서움’은 아이들이 다루기 어려운 감정입니다. 어떨 때는 자기가 무서워하는 모습을 남에게 보이는 것마저 끔찍하게 느끼니까요. 이 복잡하고 다루기 어려운 감정을 그냥 쭉 안고 가야만 하는 걸까요? 다행히도 《난 (안) 무서워》는 어린이들에게 무서움을 마주하고 용기 있게 이겨 낼 현명한 방법을 알려 줍니다. 그것도 굉장히 손쉬운 방법으로요. 두 털북숭이는 무서워 덜덜 떨면서도 용기 내어 무서움을 극복합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요? 두 친구가 함께하니까요. 무서움은 친구와 함께 나누면 덜 무섭게 느낄 수 있어요. 혼자서는 마주하기조차 어려운 걸, 누군가와 ‘함께’라면 마주할 용기를 얻는 것이지요. 무서운 게 있다면 친구와 함께 마주해 보세요. 함께 무서운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 보세요. 어쩌면 무서움이란 감정에 휩싸여 미처 보지 못한, ‘재미’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재미’를 찾은 순간부턴 무서운 건 더는 그냥 무서운 게 아니겠지요? 《난 (안) 무서워》의 마지막 장면에서도 두 친구는 “와! 무섭다.”라고 외치지만 재미있어 신난 표정입니다. 이 둘을 보며 여러분도 무서움을 마주할 용기를 얻을 것입니다.



   아이들의 사회성과 영어 실력을 키워 주는 <아니야> 시리즈
    세이펜이 적용된 도서로 성우의 녹음을 듣고 직접 읽고 녹음해 봐요!

   
이 책은 아이들의 사회성과 영어 실력을 키워 주는 <아니야> 시리즈의 세 번째 책입니다. <아니야> 시리즈는 서로 다른 차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넌 (안) 작아》, 하나의 물건을 놓고 서로 자기 것이라고 양보할 줄 모르고 싸우는 《내 거 (아니)야》, 두렵고 무서운 것을 함께 이겨내는 모습을 그린 《난 (안) 무서워》, 그리고 수영하기를 두려워하는 개구리의 이야기인 《이건 비밀인데...》와 이들의 영어판 도서로 구성되었습니다. 《You Are (Not) Small》, 《That’s (Not) Mine》, 《I’m (Not) Scared》, 《Can I tell you a secret?》은 미국에서도 말을 배우는 어린 아이들에게 아주 좋은 도서로 추천되었지요. 모든 도서가 대화체여서 실생활에서 쓰이는 기본 회화를 익히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아니야> 시리즈는 모든 도서가 세이펜이 적용되어서 구성진 성우들의 녹음으로 이야기를 듣거나, 직접 대화를 읽고 녹음할 수 있습니다. 책을 읽는 재미는 물론 사회성과 영어 실력을 함께 기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