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미국과 소련의 우주 탐험 대결 크게보기

미국과 소련의 우주 탐험 대결

최초의 인공위성부터 달 착륙 그리고 우주 정거장가지
저자

클라이브 길포드

저자

폴 다비즈

옮김

채연석

발행일

2019-08-19

면수

228×320

ISBN

64쪽

가격

9791161721422

가격

17,0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미국과 소련의 우주 탐험 대결이 시작되다
수천 년 동안 사람들은 밤하늘을 쳐다보며 우주가 어떤 곳인지 궁금해했어요. 그러나 우주 여행에 대한 진지하고 과학적인 시도는 20세기에 들어서야 시작되었지요.
1900년에는 비행기는 물론이고 텔레비전, 라디오도 없었어요. 그러나 그로부터 70년이 채 지나기 전에 인간은 지구를 떠나 우주를 탐험하고 달까지 다녀왔어요. 어떻게 이런 혁명이 일어날 수 있었을까요?
첫 번째 로켓은 800여 년 전 중국에서 발명되었어요. 대나무 통에 화약을 넣은 것이었지요. 1920년대와 1930년대 사이에 로버트 고더드 같은 선구자가 액체 연료를 태워 추진하는 첫 로켓을 만들었어요. 이 로켓들은 보잘것없어서 겨우 몇 미터를 날아갈 뿐이었어요. 우주 탐험 대결을 벌이는 동안 수천 명의 과학자와 엔지니어들은 이렇게 미약한 초기의 로켓을 우주 비행사를 우주로 데려갈 수 있을 만큼 강력하고 거대한 기계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어요.
우주 탐험의 선두에 서려는 경쟁은 1950년대 당시 세계 초강대국이었던 미국과 소련 사이에서 시작되었어요. 경쟁은 매우 치열했지요. 새로 나온 책《우주 탐험 대결》은 두 나라의 경쟁과, 두 나라가 우주 탐험의 선두에 서기 위해 대결을 벌이는 동안 우주 비행사들이 이룩한 용감한 우주 탐험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줄 거예요.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은 소련의 스푸트니크
우주선을 우주로 발사시키는 로켓은 원래 무기로 쓰이기 위해 만들어졌어요.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1945년에 미국과 소련은 세계에서 가장 강한 두 나라였어요. 그리고 이 두 나라 사이에 긴장감과 적대감 그리고 경쟁의 시기가 찾아왔고 대규모 무기 개발 경쟁을 시작했지요. 두 나라는 핵폭탄을 만들었는데, 이 폭탄을 멀리 날려 폭발시키기 위해 로켓이 필요하게 된 거예요.
1950년대 내내 미국과 소련은 각자 더 크고 강력한 로켓 엔진을 만들었고, 핵미사일을 더 멀리 날려 보낼 수 있게 되었어요. 그러다가 1957년에 시작된, 지구에 대한 많은 것을 알기 위해 세계 여러 나라가 참여한 국제 지구 관측년 기간 동안 미국이 우주 탐사를 위한 평화적 목적의 과학 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발표했어요. 그러자 소련도 인공위성을 발사할 것이라고 발표했지요. 인공 물체를 지구 궤도로 보낼 수 있을 만큼 강력한 로켓 엔진을 개발하는 데에는 많은 노력이 필요해요. 그때부터 두 나라의 우주 탐험 경쟁이 시작되었어요.
첫 번째 성공은 소련의 것이었어요. 소련은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를 우주로 발사하는 데 성공했지요. 금속 공처럼 생긴 스푸트니크는 비치볼 크기만 한데, ‘동반자’라는 뜻이에요. 스푸트니크 발사에 놀란 미국도 인공위성을 발사할 계획을 세웠어요. 그러나 2개월 뒤에 발사된 로켓은 2초만에 폭발해 버렸어요. 그리고 다음해, 미국도 인공위성 발사에 성공했어요. 

달에 처음으로 착륙한 미국의 아폴로 11호
처음 우주를 여행한 생명체는 인간이 아니라 초파리예요. 그 다음은 원숭이와 개였어요. 최종 목표는 인간을 우주에 보내는 것이었지만, 우주 여행이 생명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었기 때문에 동물을 먼저 우주로 보낸 거예요.
우주에 다녀온 첫 번째 인간은 소련의 유리 가가린이에요. 가가린은 1961년 4월에 108분 동안 우주를 비행하고 돌아왔어요. 그리고 1965년 소련의 우주 비행사 알렉세이 레오노프는 우주선을 벗어나 우주를 산책했어요. 그때까지 우주선 밖으로 나가 산책을 해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지요.
 우주 탐험 대결에서 소련이 앞서나가는 것 같아 보였지만, 달에는 미국이 먼저 다녀왔어요. 미국의 아폴로 8호는 달 궤도를 돌며 우주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냈고, 그로부터 8개월이 지난 1969년 7월 20일에 아폴로 11호가 달 표면에 착륙했어요. 닐 암스트롱이 달에 첫 발을 내디딘 거예요.
아폴로 11호를 탄 닐 암스트롱이 달 표면을 밟기까지 미국과 소련은 수많은 우주선을 개발했고 먼저 인간을 달에 보내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했어요. 《우주 탐험 대결》은 이 과정에서 이루어진 수많은 우주 탐험의 역사를 자세하게 담고 있어요. 그리고 국제 우주 정거장 등 달 착륙 이후의 우주 탐험에 대해서도 담겨 있고요.
특히 이 책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을 지낸 채연석 박사님이 우주 탐험에 대한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꼼꼼하게 번역했기 때문에 우주 탐험을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책은 없을 거예요. 
2019년은 인간이 달에 도착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예요. 《우주 탐험 대결》과 함께 우리가 몰랐던 우주 탐험의 역사도 알아보고 우주 탐험의 주인공에 대한 꿈도 키워 보아요!

우주 탐험 대결 미리보기.jpg